청년도약계좌는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공약에서 청년층에게 자산 형성 기회를 지원하기 위해 도입을 약속한 정책 금융상품이다.

가입 대상은 개인소득 6000만원 이하, 가구소득 중위 180% 이하를 모두 충족한 19~34세 청년이다. 청년도약계좌의 개인 및 가구 소득 요건을 모두 만족할 것으로 추산되는 청년은 306만명이다.

예산은 1인당 월평균 최대 매칭 지원액 2만4400원과 청년의 적금 납부율을 80%로 고려해 편성했다.

계좌 만기는 앞서 제시된 10년에서 현실성을 고려해 5년으로 단축했다. 월 납입액은 40만~70만원으로, 정부가 보태주는 기여금은 납입액의 최대 6%로 산정했다.

현재 시장금리 상황 등을 반영했을 때 월 70만원을 5년간 납입하면 약 5000만원의 목돈이 생기게 된다.

카테고리: 금융

INF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