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보험 News

▼ 4대보험 News :: 원하시는 항목을 선택해 주세요 ▼

개인사업자 4대보험

국민연금 총정리

국민연금 예상수령액

국민건강보험 EDI 서비스

☞ 4대보험 관련 뉴스

건강보험, 국민연금 등 4대 보험료를 고액으로 상습적으로 체납한 1만 6천830명의 명단이 30일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www.nhis.or.kr)에 공개됐습니다.

공개 기준은 건강보험료의 경우 납부 기한 1년 경과 1천만 원 이상 체납, 연금은 1년 경과 2천만 원 이상,

고용·산재보험은 2년 경과 10억 원 이상 체납이며, 체납자의 이름과 상호, 나이, 주소, 체납 기간, 체납액 등이 게시됐습니다.

공단은 지난해 3월 공개 예정자 3만 8천468명을 선정해 자진 납부와 소명 기회를 줬으며,

이후 지난 20일 납부 약속 이행 여부, 체납자의 재산 상태, 소득수준, 미성년자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종 공개 대상을 확정했습니다.

올해 공개 대상 중엔 건보료 체납자가 1만 56명으로 제일 많고, 국민연금 6천770명, 고용·산재보험 4명입니다.

올해부터는 예년에 이미 공개된 체납자는 신규 공개 대상에서 제외했기 때문에 전체적인 공개자 수는 작년의 1만 9천563명보다 14% 줄었습니다.

이미지 확대하기 4대 보험 고액 및 상습 체납 공개자 급액별 현황 체납 금액은 총 4천384억 원으로, 작년보다 13.8% 감소했습니다.

건강보험의 경우 체납액이 10억 이상 20억 미만인 사람이 5명, 5억∼10억 13명, 1억∼5억 원도 68명 있었다.

가장 많이 체납한 개인은 13억 3천만 원이나 밀렸습니다.

국민연금의 경우 근로자의 연금을 내지 않은 사업장 대표자가 공개 대상인데 7억 원이 최고액이었습니다.

고액·상습 체납자로 인적 사항이 공개되면 병·의원에서 건강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어 진료비 전액을 부담해야 합니다.

한편 정부는 고용·산재보험 체납자에 대한 인적 사항 공개 기준을 낮춰 공개 대상을 확대할 예정입니다.

종전에는 납부 기한 2년이 지난 10억 원 이상의 체납에 대해 공개하던 것을 앞으로는 1년 경과, 5천만 원 이상 체납이면 공개합니다.

공단은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보험료를 납부하지 않는 체납자는 사전급여 제한, 압류·공매 등

강도 높은 징수를 추진해 4대 보험료 체납액 감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카테고리: 4대보험

INF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