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례조문 예절 · 조문방법

조문 (弔問)

조문은 조상(弔喪)과 문상(問喪)를 합친 합성어입니다. 조상(弔喪)은 고인의 죽음을 슬퍼하며 고인에게 올리는 애도의 예를 말하고, 문상(問喪)은 상주들에게 상을 당한 것을 위로하는 예를 말합니다.

조문의 시기는 상주가 성복한 후에 진행하는 것이 원칙이고 조문 때 하는 부조도 현재는 주로 돈으로 하지만 과거에는 상례를 치르는데 필요한 물품을 내는 것이 대부분이었습니다.

굳이 조문에 쓰이는 위로의 좋은 말이 있을지 모르겠으나 성인이 되면 사회활동을 시작하며 뜻밖의 장례식장에 가게되는 경우가 자주 생기는데 이때 상갓집 기본예절과 예의를 잘모르게 되면 괜한 실수로 곤란해지는 경우가 있기도 합니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누구나 나이가 들면 점차 장례식장에 가게 되는 빈도수가 많아지고 매번 참석할 때마다 조문 위로 말을 어떻게 해야 할지 어떤 마음가짐의 자세를 준비해야 할지 미리 생각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조문 위로 표현

우리나라 전통적인 장례식 예의에서 상주는 일단 죄인이라는 인식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조문객이 상주에게 위로하는 말은 옛날에는 원래 없었으나 시대에 맞게 변하면서 상주와 맞절하고 조문하는 자리에 위로 말을 전하는 경우로 변해왔는데 아래 예시를 참고해서 적절히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조문 위로의 표현은 굳이 길게 말 할 필요가 없으며 짧은 위로의 말을 전하는 것만으로 조문의 예를 다하는 표현이 되지만 만약에 상주가 어리다고 함부로 말을 해서도 안 되며 또 조문을 건네는 자리에서 고인이 어떻게 돌아가셨는지 묻는 것도 결례가 될 수 있기에 피해야 합니다.

조문을 건네는 자리에서 상주가 친구이거나 상대적으로 나이가 어린 동료라면 이때는 어깨를 살짝 두들겨 주거나 가볍게 포옹하는 방법도 상주에게 큰 위로가 되어 주는 좋은 자세입니다.

성인이 되면서 누구나 사회에 진출하게 되며 자연스럽게 각종 경조사를 만나게 되는데 기쁜 일보다 슬픈 일에는 꼭 참석하도록 하여 좋은 인상을 주며 사회생활에도 도움이 되는데, 힘든 상주 옆에 말없이 묵묵히 있어 주는 것 만으로도 큰 힘이 될 수가 있습니다.

● 장례식장 조문 위로 표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무엇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얼마나 상심이 크시겠습니까

깊은 애도를 드립니다

장례식장 옷차림과 주의 행동

장례문화도 예전에 비교해 많이 변화하고 분업화 되며 장례대행업의 활성화로 상주가 처리해야 할 일들이 많이 간소화되었지만 아직까지 상갓집 조문 옷차림과 주의할 행동은 변치 않았기에 간략하게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례식장 옷차림

검은색 계통의 정장 또는 의상을 준비해 입습니다

검은색 넥타이 및 양말과 구두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화려한 색과 신체 노출이 과한 옷은 피해야 합니다

진한 화장은 피하고 화려한 액세서리 착용을 안합니다

장례식장 주의할 행동

과음은 피하고 음식을 들고 걸어다니지 않습니다

장례식장 공간에서 함부로 뛰거나 눕지 않습니다

큰소리로 떠들며 상주을 곤란하게 하지 않습니다

조문 순서

조문 순서는 지역, 종교 등 장례절차와 상황에 따라 순서를 포함하거나 생략할 수가 있는데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 일반화 된 장례문화 순서를 따르고 있으니 순수하게 참고 정도로 알고 계시기 바랍니다.

헌화의 경우 오른손으로 잡고 꽃봉오리가 영정 쪽으로 향하며, 그리고 향을 피울 때는 왼손으로 향을 잡고 불을 붙인 뒤에 살짝 흔들어 불을 끄는데 절대 입으로 불어 끄면 안되니 유의하시고 조문의 경우도 상주와 서로 맞절이지만 기독교 장례절차에서는 목례로 대신합니다.

조객록(방명록)에 서명합니다

부의함에 부의금 전달

  • 조문이 끝나고 마지막에 전달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 친한 동료나 선후배의 경우 개인적으로 직접 전달할 수도 있습니다.

상주와 가볍게 목례합니다

분향과 헌화

  • 분향이나 헌화 중 한가지만 진행하거나 생략할 수도 있습니다
  • 여럿이 함께 조문을 할 경우 대표로 한 명이 분향을 합니다.

재배 (영정 앞에서 2번 절을 합니다)

조문

  • 상주와 서로 맞절 후 간단한 위로의 말을 전합니다.
  • 기독교에서는 목례만 합니다.

조문 : 절하는 법

우리나라 장례문화에서는 절하는 법도 남여가 다른데 시대가 달라지면서 너무 형식에 얽매이는 것도 좋지 않지만 그렇다고 대대로 내려오는 전통 예절도 무시할 수가 없는 것이 막상 장례식장에 가보면 나와 알지 못하는 다양한 세대들이 조문을 하기때문에 간접적인 시선도 무시할 수가 없습니다.

● 남자의 경우

바른 자세로 영정 앞에 서있습니다

두 손으로 왼 손을 위로하고 겹쳐 손을 눈높이로 올립니다

왼 발을 뒤로 보낸 뒤에 왼쪽 무릎을 끊고 오른쪽 무릎을 꿇습니다

천천히 그리고 깊이 숙여 2 번 절 합니다

● 여자의 경우

바른 자세로 영정 앞에 서있습니다

오른손을 위로하고 겹쳐 손을 눈높이로 올립니다

이때 손바닥이 바닥으로 향해 자세를 유지합니다

손을 눈높이로 올린 채로 무릎을 꿇고 앉습니다

천천히 그리고 깊이 숙여 2번 절 합니다

장례식장 조문이 처음이라면 혼자 문상하기보다 여럿이 함께 조문하는 것이 실수를 줄이는 좋은 방법이지만 부득이 혼자 참석하는 경우에는 기본적인 예절과 예의를 잘알고 참석하시면 본인이 한 단계 사회인으로 성숙해지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입니다.

조문 위로 문자

예기치 못한 상에 힘들어하는 지인에게 조문 위로문자 하나가 큰 힘이 되는데요. 부고 연락받고 직접 조문을 하지 못 할 경우 문자 보내는 것도 조문 예절의 한가지입니다.

​말로는 다 표현할 수 없는 슬픈 일이기에 위로문자 쯤은 작은 행동이라 여겨 사소하게 생각하지 마시고 유족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건네는 것도 성의있는 예의입니다.

● 방문전 조문 위로 문자

1) 본인의 어떠한 위로의 말을 드린다 해도 보잘것없겠지만 삼가 위로의 말씀을 올립니다

2) 뜻밖의 비보에 슬픔 마음 금할길 없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3) 삼가 조의를 표하며 서방정토 극라세계에 황생하시기를 빕니다. 

4) 삼가조의를 표하며 고인의 유덕이 후세에 이어져 빛나기를 빕니다. 

5) 뭐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지만, 분명 좋은 곳으로 가셨을 거라 믿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6) 갑자기 상을 당하셔서 마음이 정말 아프실 것 같습니다. 삼가 조의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방문 못할경우 조문위로 문자

1) 크나큰 슬픔을 당하신 점 함께 하지 못하고 문자로 대신하게 되어 죄송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직접 찾아가지 못해 죄송합니다. 삼가 조의를 표하며 비록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먼 곳에서나마 큰 슬픔을 위로해 드립니다.

3)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하여 죄송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큰 슬픔을 문자로 대신 위로드려 죄송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삼가 조의를 표하며 주님의 소망과 위로가 함께 하기를 기원합니다.

6) 부득이한 사정으로 조문하지 못하여 죄송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7) 직접 찾아뵙고 조문드려야 하는데, 사정이있어 조문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ㅇㅇ님이 방문하신다고 하여 그 편에 작은 성의를 보내었습니다. 부디, 큰 일 잘 치루시고 가족분들께서도 마음 잘 추스리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조문 답례 문자

장례를 치르고 찾아 주신 조문객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는 내용인데요. 너무 길지 않게 간단하면서도 조문 위로에 대한 감사의 내용을 담으시면 됩니다.

1) 바쁘신 와중에 찾아주시고 위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마움 오래오래 간직하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 삼가 감사인사 전합니다. 저희 어머니의 장례에 조문하여 명복을 빌어주시고 염려해주신 덕분으로 무사히 장례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우선 문자로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3) 덕분에 저희 부친의 상사를 무사히 치를수 있었습니다. 마땅히 일일히 찾아 뵙고 인사를 드려야 함이 도리오나 우선 글로 대신함을 너그러이 이해하여 주시길 앙망합니다.

4) 삼가 인사 말씀 전합니다. 금번 저의 아버님 상사시 큰 슬픔을 함께 해주셔서 많은 힘과 위로가 되었습니다. 마음 속 깊이 감사드리고 그 은혜 잊지 않겠습니다.

<< 뒤로가기

카테고리: LIFE

Loading